홍콩-심천을 이동하는 밴 기사와 승객 연결하는 이지웨이(Easiway)

Easiway

이지식스(easi6)가 드디어 홍콩과 심천을 이동하는 밴 기사와 승객을 모바일로 연결하는 이지웨이(Easiway)를 출시했습니다. ^^

이 사업은 매일 홍콩과 심천을 출퇴근하는 한 지인으로부터 시작됐습니다. 저스틴(Justin)은 7년째 대중교통을 통해 심천에서 홍콩으로 출퇴근하는 친구입니다. 이 여정은 총 4시간이 걸리는데요. 문제는 차에서 내려서 사무실에서 심사를 받아야 하며 대부분의 경우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국경을 한 번 넘을 때마다 낭비되는 시간은 약 1시간. 저스틴과 같이 국경을 통과한 사람들의 숫자는 2014년도 한 해 동안 약 2.19억 명, 하루 평균 약 60만 명입니다. 국경을 한번 넘는데 약 70년이라는 시간이 줄에서 낭비되고 있는 거죠…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이지식스가 나섰습니다. 이지웨이가 호출하는 밴은 심천과 홍콩에 등록됐기 때문에 두 개의 번호판을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탑승객은 줄을 설 필요 없이 톨게이트를 지나가듯이 차에서 바로 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게 되며, 총 여행 시간을 50분가량 줄일 수 있습니다.

Easiway

현재 약 2,000개의 렌터카 회사가 두 개의 번호판을 가지고 있는 2만 대의 밴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이지웨이가 출시되기 전까지 이러한 밴은 주로 전화로만 예약 가능했으며, 손으로 기록됐었습니다.

처음에는 다른 택시 호출 앱처럼 기사와 승객을 연결하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렌터카 업체들의 입장은 좀 달랐습니다. 그들은 단골손님을 유지하고 싶었기 때문에 전화로 예약을 계속 받고 싶어 했습니다. 그래서 이지식스는 매니저 툴(manager tool)을 만들었습니다. 이 툴은 손님의 전화 예약을 기자용 애플리케이션에 등록하는 기능입니다. 또 이지식스는 CEO 툴(CEO tool)도 마련했는데요. 이 툴을 통해 기업 대표는 매출표, 예매율 등 회사가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손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지웨이는 단순히 밴과 승객을 연결하는 앱을 넘어 매니저와 기업 대표까지 포함하는 하나의 생태계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asdf

이지식스는 중국 파트너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지웨이의 안정적인 서비스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효율적인 알고리즘으로 빈 차로 국경을 넘는 횟수를 줄이고 렌터카 업체들이 이익을 높일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러한 노력이 지속한다면 자연스럽게 홍콩과 심천을 방문하는 글로벌 사용자들까지 본 서비스를 이용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이지식스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항상 열린 자세로 사람들의 의견을 귀담아 들으려고 노력합니다. 또한, 사람들의 필요를 제품에 반영시킬 수 있는 실력을 키우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입니다.

글. 우경식 이지식스 대표 kay.woo@easi6.com
그림. 홍경선 디자이너겸 파트너

Social Share Counters

더위를 이기는 팁!

안녕하세요.
여름이 시작한지 얼마 안된거 같은데 너무너무 더워서 머리가 아프네요.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easi6가 선사하는 더위를 이기는 방법! 한번 보실까요? :)

 

Social Share Counters

Little happiness Seoul offers startups

Whether you are in Silicon Valley or in Seoul, one thing stays constant for all startups: passion. It really doesn’t matter where you are. You can always spread your wings to success. But still, Seoul has some perks of its own that may be little, but are worth so much.

Everything is mostly one hour away.

It depends on how you define ‘a large city,’ but Seoul is big enough but everything in it is not too scattered away. One fifth of the nation lives in this city of 605.22 km2. Yes, it’s a bit crowded but it also means networking is efficient and meeting up with people isn’t too big of a burden mostly because the bus and subway will take you to all corners of the city in an hour. Oh! Don’t forget the internet. It’s super fast. And, finding free WIFI connection is actually not too bad.

Everything is opened all the time.

Startups are known for late nights at the office. Not to worry! There is a convenient store in almost every corner and they are opened all the time. So getting clean underwear and socks are easy. You can always get a decent meal in these stores. They are not an A+ cuisine, but get you through the day.

You are never stay hungry at work

Koreans love food so much that almost everything that pops into your mind is only a call away. After a short phone call, the delivery guy will knock on your office door within 30 minutes. How great is that. Late nights at the office always calls for fried chicken. FYI, Korea’s fried chickens are so bad ass.

Enjoy “jjimjilbang” as a reward

Korean-style spa called jjimjilbang is a great place to relieve stress in a short period of time with its hot or cold tubs and other spa facilities. It’s the place to be for a power nap after a long day at the office. It has food and large TVs to make your day a better one. These small treats are not hard to find in the streets of Seoul.

Writer : Captain Kay Woo kay.woo@easi-share.com

Social Share Counters

[Start Today with VOX] Your Personal Guide to 12-sec Voice App ‘VOX’

Arranged by Yeol-mae Lee berrry1130@gmail.com

 

Social Share Counters

[오늘도 난, VOX] 초간단 목소리 앱 ‘VOX’ 활용법

그림. 이열매 berrry1130@gmail.com

Social Share Counters

[월간 app] 카멜레온 같은 감성 그라데이션의 시작 ‘이지식스’

 

안녕하세요?

이지식스가 월간 app 6월호에 실렸습니다 :-)

정말 설레는 순간이였는데요. 저희 12초 목소리 앱 ‘복스’와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밴 서비스 앱 ‘이지웨이’가 잘 다뤄졌네요.
앞으로도 다양한 채널로 소통하는 이지식스가 되겠습니다. 많은 관심 주실거죠?

감사합니다!

기사 링크: http://navercast.naver.com/magazine_contents.nhn?rid=2598&attrId=&contents_id=91514&leafId=2598 

Social Share Counters

재밌는 축제 즐기고 VOX로 공유하자!

안녕하세요 :-)

올해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몇개 소개 해볼까 합니다.

신나게 즐기시고 목소리 앱 ‘VOX’로 그 뜨거운 현장을 공유하는 건 어떨까요? ‘VOX’는 12초의 녹음을 친구들과 공유 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입니다.

자! 그럼 시작 해볼까요?

1. 뮤즈인시티 페스티벌

20150519000045_0

언제? 6월 6일

어디서? 서울 올림픽 공원 잔디마당 

뮤즈인시티 페스티벌는 주로 여성 들이 찾는다고 해요. 여성들이 즐겨 듣는 가수들이 많이 출연하네요. 레이첼 야마가타, 김윤아, 케렌 앤, 조원선, 프리실라 안, 캣 프랭키, 이아립, 라이너스의 담요 등 와! 당장 표를 구매하고 싶어지네요.

2. 울트라뮤직 페스티벌 

20150529092658447320

언제? 6월 12일~13일

어디서? 서울 잠실종합 운동장

디제이 랭킹 1위 하드웰, 그래미상을 연속 수상한 데이비드 게타, 국내에서 사랑 받는 DJ 알레소 등이 출연하는 이번 페스티벌 기대가 되네요. 특히 미국 마이애미 해변가에서 즐기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한다고 해요.

3. 남이섬 레인보우 아일랜드 

1430268641-44

언제? 6월 20일, 21일

어디서? 강원 춘천 남이섬

올해 페스티벌에서 김창완밴드, 규현, 빈지노, 정기고, 에디킴 등이 공연을 펼친하고 해요. 라인업만 들어도 젊어지는 느낌이네요. 빨리가서 친구들이랑 음악을 들으며 맥주 한잔 하고 싶어요.

4. 안산M밸리록 페스티벌

언제? 7월 24~26일

어디서? 안산 대부도 바다향기테마파크

안산M밸리록 페스티벌은 국내 페스티벌의 인기를 이끌어온 대표적인 록페스티벌 중 하나이며 가장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습니다. 20분 만에 티켓이 매진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죠.

음악, 사람, 잔디 그리고 맥주. 생각만 해도 미소가 번지네요. 바쁘다는 이유로 모두가 이런 페스티벌을 즐길 수 있는 없다는 것이 아쉬울 뿐입니다. 그런 친구를 위해서 VOX를 꺼내보는 건 어떨까요? 현장을 녹음하여 공유하면 참여하지 못한 친구도 잠시나마 힐링이 되지 않을까요? :)

 

Social Shar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