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이지식스, 12초의 목소리 앱 ‘복스’ 출시

 

– 12초의 녹음된 이야기를 들려주는 어플리케이션 ‘복스’ 출시

서울, 5 9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이지식스(easi6)가 목소리 녹음 앱 ‘복스’(VOX: Voice Of Box)를 출시했다. 이번 앱은 12초의 녹음된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며,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복스 유저는 사용자 이름을 만들고 해쉬태그(hashtag) 기능을 활용해 관심 있는 주제를 검색할 수 있다. 사진이나 영상을 배제한 만큼 본인의 목소리로 솔직한 이야기와 생각을 나눌 수 있는 서비스이며, 친구가 남긴 콘텐츠에 음성으로 답을 남길 수 있다. 또한, 복스는 지역 별로 구분돼있어 유저는 다양한 나라의 녹음을 즐길 수 있다. 복스에 대해 궁금한 점은 http://voxstory.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복스 디자이너겸 파트너 홍경선은 “사람마다 목소리와 톤이 다르고 감정을 전달할 수 있는 매개체로 충분하기 때문에 유저들은 복스를 통해 솔직한 ‘나’를 표현할 수 있다”며 “예를 들어 누군가에게 고백을 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복스를 이용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지식스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일에 집중하고 있는 회사다. 이지식스의 지난 모바일 앱 ‘토모니’(Tomoni)는 유저들이 주변 사람들과 만나 다양한 취미생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을 만든다. 또한, ‘도어스 앤 닷츠’(Doors & Dots)는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미팅을 잡을 수 있게 도와주고 참가자들이 어디쯤 오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이지식스는 올 상반기 런칭을 목표로 중국에 새로운 O2O사업을 준비 중이며,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상품으로 북미 시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지식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혹은 블로그에서 확인 가능하다.

Social Shar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