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직장으로 스타트업 괜찮을까? ‘처음이라서 더 좋다’ 편

 Jonathan Kos-Read

이 질문에 대한 정답은 없지만 다양한 시선은 있다. 이지식스가 첫 직장인 CS 팀 J양과 그렇지 않은 마케팅팀 E양의 다른 의견을 담아봤다.

스타트업에 관심 있는 문과생에게 이 글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곧 다가올 하반기 채용 시즌에 좋은 결정을 내리길 기원하며.

J양의 ‘처음이라서 더 좋다’

아직 경험이 부족해서 글이 짧은 건 이해해주시길… ^.^

새로운 기업의 문화를 만든다는 건 나에게 큰 성취감을 가져다준다. 시작점에 있는 스타트업이 첫 직장인이니까 어떠한 편견에 사로잡혀 있지 않고 나는 나와 동료의 개성을 살려 한 회사의 분위기와 전통을 만들어간다. 이렇게 애정을 담아 세운 기업이 세상을 조금씩 바꾸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갓 대학교를 졸업한 햇병아리인 나에게 이지식스 식구들은 ‘말랑말랑’한 뇌로 좋은 아이디어를 내놓으라고 한다. 처음이기에 누구보다 열정이 뜨겁고, 도전적이라고 생각한다. 맨땅의 헤딩이라서 힘들 거라고 하지만 모르는 만큼 습득력의 속도가 붙는다. 많이 읽고 공부하면서 나는 배운 걸 바로 실행에 옮길 수 있다. 조금 막연한 이야기지만, 뭔가 “나”의 것을 만들고 있다는 느낌이 좋다.

스타트업은 다양한 사람이 모여 서로의 부족한 점은 보완해주는 곳이다. 나에게 없는 ‘경험’을 다른 팀원의 도움을 받아 채우면 된다. 이곳에는 대기업에 10년 이상 근무한 사람도 있어 실무적인 조언을 얻는다. 대신 나는 요즘 젊은 애들이 사용하는 유행어를 활용해 SNS에 재미있는 글을 올려 온라인상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끈다. 첫 직장이지만 큰 책임감을 맡는다는 게 나에게는 큰 의미로 다가온다. 남을 위해서가 아닌 나를 위해서 일하고 배우는 것 같아서.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말이 매일 와닿는다.

‘왜 스타트업에 갔느냐?’라는 질문에 스타트업이나 대기업이나 뭐가 다르다는 건지 되묻고 싶다. 한 기업을 선택할 땐 그 제품의 가치를 얼마나 믿느냐가 중요하다. 난 홍콩과 심천 사이를 매일 통근하는 사람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하는 이지웨이가 성공하리라 믿는다. 그래서 험난한 스타트업의 길에서도 흔들리지 않을 것을 자신한다.

Social Share Counters

항공편이 연착 됐다고 걱정말아요

by anieto2k

by anieto2k

안녕하세요.
여러분의 응원에 힘입어 쑥쑥 자라고 있는 이지웨이 팀입니다.

많은 분이 홍콩-심천을 이동하는 이지웨이 밴을 공항에서 타시는데요. 비행기가 연착되면 어쩌나 걱정이시죠. 밴 기사님이 기다리면 그에 따른 추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이겠지요. 오늘 한 고객님은 베이징->홍콩 비행기가 연착돼 8시간이나 공항에서 고생하셨습니다. 참, 어처구니가 없지만 이런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그래서 이지웨이 팀은 고객님에게 편명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기사님이 비행기가 언제 도착하는지 보고 있다가 픽업을 나가는데요. 그럼 기사님은 기다릴 필요가 없고, 고객님은 추가 비용을 내지 않아도 되겠지요. 그러니 꼭 편명을 노트에 기입 해주세요. 앱으로 예약하면 노트 부분이 있습니다.

추가로 궁금한 점이 있으면 카카오톡(EasiwayCS) 또는 support@easi-way.com로 연락 주세요. 언제나 고객님의 목소리에 집중하는 이지웨이가 되겠습니다.

이지웨이 팀 드림

Social Share Counters

중국 비자 발급 어떻게 하시나요?

심천

심천

 

한국인의 경우 중국을 방문할 때 반드시 비자가 필요 하는데, 규모가 있고 검증된 대행업체나 여행사에서 받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그룹 또는 별지 비자를 받을 때는 더욱 그렇습니다.

최근 늦은 밤 이지웨이 밴을 이용하던 고객님이 도움을 청했습니다. 고객님은 심천에서 홍콩을 넘어가면서 세관에서 내려야 했습니다. 그날 오전 그룹/별지 비자를 가지고 홍콩에서 심천을 넘어온 분이었습니다. 비자가 있다면 도착지까지 이지웨이 밴에서 내릴 필요가 없으므로 당황스러운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고객님의 비자를 발급한 대행업체가 심천 쪽 세관의 시스템에 등록돼있지 않았기 때문에 고객님은 대행업체에 연락이 닿을 때까지 오래 기다려야 했습니다. 결국, 홍콩 차이나 페리 터미널에서 마카오로 향하는 페리를 놓치고 말았지만, 다행히 저희의 도움을 받아 택시를 타고 다른 터미널에서 페리를 탈 수 있었습니다. 고객님에게 너무나도 긴 하루였을 겁니다.

그래서 큰 대행업체나 여행사에서 비자를 발급받는 것을 추천합니다. 특히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대행업체와 충분히 대화하고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책임 질 것인지 확인하길 바랍니다.

Social Share Counters

[강연 이벤트] 중국 시장 진입과 전략적 판매

Easiway

 *신청을 위해 여기를 눌러주세요.

중국 시장. 기회의 땅이라지만 막막하게 다가 오기도 하죠.

그.래.서 이지식스가 준비했습니다.

“HW 영업 전문가가 말하는 중국 시장 진입과 전략적 판매”라는 강연!

중국 시장에 관심 있는 분이면 누구나 참석 가능합니다. 

이번 강연은 무료로 진행됩니다. 오시는 분들만큼 1인당 5,000원의 기금을 저희 부담으로 기부하려고 합니다.

지금부터 기부하는 습관을 길러서 나중에 이지식스가 크게 성장해도 더 많은 분들을 도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그럼 21일에 만나요.

Social Share Counters

easi6 and the land of opportunity ‘China’

North Korean restaurant in China

North Korean restaurant in China

China has been breaking away from the stereotype that it is a cash-strapped country. In Myeongdong, one of Korea’s largest shopping districts, you can see that way more signs are written in Chinese than Japanese. Alibaba is aggressively expanding in the east coast of Korea by planning to set up a warehouse soon. Also, the global game market is shifting toward China, prompting stiff competition.

Still, we are hopeful that even a small startup like easi6 can make it big in China. It’s a huge chunk of land full of opportunity. It’s changing fast, and we are confident that we can eat a big piece of pie out of it. Of course, many challenges may be thrown at us but, we will take it as an opportunity because no other country will offer bigger compensation.

Our recent trip to China fueled our passion even more. If you ask us what opportunities we saw in China, our answer will be no different from what other people usually say. Nothing new, really. But what’s significant is that we will take every advantage of each opportunity we can get our hands on. The China also taught us the importance of cooperation. Now, it all depends on how we cook the ingredients.

Our Chinese counterpart said, “90 percent of Korean doctors and dentists don’t succeed in China because they don’t understand how it works here. Only through cooperation with Chinese doctors, they will have a good chance.” This will make it easier for Korean doctors to obtain business licenses and rent out office spaces. He also added, “In China, a doctor will have more than ten times of patients than in Korea. The situation will be the similar for all industries in China.” The more you know, the more you can see, and the more you see, the more you can prepare. We are really grateful that our Shanghai trip gave us a chance to think about how we will start drawing our big picture. easi6 has a long way to go, but we will get there.

Writer & Image: Captain Kay Woo

 

Social Share Counters

기회의 땅 ‘중국’에 도전하는 easi6의 자세

중국에서 식사한 평양 식당

중국에서 식사한 평양 식당

중국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범위를 넘어선지 오래인 것 같다. 중국은 ‘가난한 녀석들’이라는 일반적인 가정이 완전히 바뀌었고, 명동에서는 일본어 간판보다는 중국어 간판과 호객행위가 일반화 되었으며, 알리바바는 서해안 지역에 큰 규모의 투자를 통해서 물류 센터를 짓는 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미 게임의 중심은 중국으로 넘어가고 있는 듯 하다. 게임은 이미 치열해져 버렸고, 중국에서의 성공 확률은 점점 낮아지고 있기도 하다. 그렇다면 기회는 있을까?

기회는 있다. 우리 같은 작은 스타트업이 성공하기는 쉽지가 않다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래도 큰 땅덩이에서 많은 기회들이 생겨나고 있다. 확실한 것은 이런 엄청난 속도의 변화를 겪는 중국에서 우리는 기회를 찾아 볼 것이다. 물론, 중국 정부의 사인하나면 서비스가 없어질 수 있는 위험은 있지만, 사업에 있어서 위험과 위기는 기회일 수 있다. 그 보상은 다른 어느 나라에서보다 중국에서 더 클 것이라 믿는다.

이번 중국 방문에서 어떤 기회를 보고 왔느냐고 묻는 다면, 내 대답은 중국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들이 보는 기회를 보고 왔다고 대답할 것이다. 내가 본 기회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다만, 수많은 기회를 보고 지나치거나 도전에 실패한 사람들과는 달리 어떻게 그 기회를 잡고 요리해야 하는 지에 대한 그림을 그릴 수 있었다.

또 한 가지 배운 것은 ‘협력’의 중요성이다. 중국 관계자는 “한국에서 치과의사나 의사가 중국에 와서 90% 이상의 높은 확률로 실패하는 이유는 시장에 대한 이해와 준비가 안돼 있어서다”라며, “반드시 중국인 의사와 함께 협업을 해야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협업을 통해 건물도 수월하게 임대할 수 있으며 허가를 받을 수 있다. 이렇게 제도와 동업자라는 어려운 산을 넘어야 성공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중국 병원의 의사 한 명당 환자수를 정량적으로 계산해보면 현재 한국 의사와 환자의 비율에 10배, 많게는 100배가 되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상황은 모든 산업에서 비슷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준비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아직 더 보고 준비를 해야 하지만 우리 easi6가 가야 할 방향과 어떻게 준비를 해야하는 지에 대한 명확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상해방문이었다.

글쓴이 & 사진. 우경식 대장

Social Shar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