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직장으로 스타트업 괜찮을까? ‘처음이라서 더 좋다’ 편

 Jonathan Kos-Read

이 질문에 대한 정답은 없지만 다양한 시선은 있다. 이지식스가 첫 직장인 CS 팀 J양과 그렇지 않은 마케팅팀 E양의 다른 의견을 담아봤다.

스타트업에 관심 있는 문과생에게 이 글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곧 다가올 하반기 채용 시즌에 좋은 결정을 내리길 기원하며.

J양의 ‘처음이라서 더 좋다’

아직 경험이 부족해서 글이 짧은 건 이해해주시길… ^.^

새로운 기업의 문화를 만든다는 건 나에게 큰 성취감을 가져다준다. 시작점에 있는 스타트업이 첫 직장인이니까 어떠한 편견에 사로잡혀 있지 않고 나는 나와 동료의 개성을 살려 한 회사의 분위기와 전통을 만들어간다. 이렇게 애정을 담아 세운 기업이 세상을 조금씩 바꾸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갓 대학교를 졸업한 햇병아리인 나에게 이지식스 식구들은 ‘말랑말랑’한 뇌로 좋은 아이디어를 내놓으라고 한다. 처음이기에 누구보다 열정이 뜨겁고, 도전적이라고 생각한다. 맨땅의 헤딩이라서 힘들 거라고 하지만 모르는 만큼 습득력의 속도가 붙는다. 많이 읽고 공부하면서 나는 배운 걸 바로 실행에 옮길 수 있다. 조금 막연한 이야기지만, 뭔가 “나”의 것을 만들고 있다는 느낌이 좋다.

스타트업은 다양한 사람이 모여 서로의 부족한 점은 보완해주는 곳이다. 나에게 없는 ‘경험’을 다른 팀원의 도움을 받아 채우면 된다. 이곳에는 대기업에 10년 이상 근무한 사람도 있어 실무적인 조언을 얻는다. 대신 나는 요즘 젊은 애들이 사용하는 유행어를 활용해 SNS에 재미있는 글을 올려 온라인상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끈다. 첫 직장이지만 큰 책임감을 맡는다는 게 나에게는 큰 의미로 다가온다. 남을 위해서가 아닌 나를 위해서 일하고 배우는 것 같아서.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말이 매일 와닿는다.

‘왜 스타트업에 갔느냐?’라는 질문에 스타트업이나 대기업이나 뭐가 다르다는 건지 되묻고 싶다. 한 기업을 선택할 땐 그 제품의 가치를 얼마나 믿느냐가 중요하다. 난 홍콩과 심천 사이를 매일 통근하는 사람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하는 이지웨이가 성공하리라 믿는다. 그래서 험난한 스타트업의 길에서도 흔들리지 않을 것을 자신한다.

Social Share Counters

[보도자료] 국내 벤처 이지식스, 홍콩-심천 출장 편리하게 이동하는 밴 예약 웹 툴 출시

 홍콩-심천 이동 밴을 편리하게 예약하는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 출시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리미엄 밴 이용할 수 있는 기업용 패키지 제공
중국어, 한국어, 일본어, 영어 등 다국어 서비스 시행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

서울, 10 22국내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이지식스(easi6)는 기업이 PC를 통해 홍콩과 심천을 이동하는 6인승 프리미엄 밴을 편리하게 예약하는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Easiway Corporate Web Tool)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우경식 이지식스 대표는 “심천은 중국 하드웨어 생태계의 중심으로 ‘제조업의 성지’로 불린다”며, “제품 샘플만 있으면 소량생산도 저렴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전세계 기업이 자주 방문하는 곳이다. 그러나 국내에서 심천을 직항으로 가는 비행기 편이 많지 않고 지연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은 홍콩을 통해 심천으로 자주 들어 간다. 홍콩에서 이지웨이 밴을 이용하여 심천으로 가는 것이 오히려 경제적이다”라고 전했다.

홍콩과 심천을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면 탑승객은 차에서 내려 홍콩과 심천 쪽에서 2번의 입국 심사를 걸친 후 다른 대중 교통으로 갈아타야 한다. 반면, 이지웨이 밴 탑승객은 홍콩과 심천을 이동할 때 직접 줄 설 필요 없이 톨게이트를 지나가듯 차안에 앉아서 바로 통관 절차를 밟는다. 이지웨이 밴은 홍콩과 심천에 모두 등록됐기 때문에 간소화된 통관 절차를 가능하게 하며, 기업인은 차량 안에서 편리하게 업무를 볼 수 있다.

기업은 기업용 웹 툴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을 요청한 후 맞춤형 기업 패키지를 구매해 이지웨이 밴을 이용할 수 있다. 홍콩과 심천의 운전 거리와 시간 제한 없이 원하는 날짜와 출발지를 입력하여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본 웹 툴은 중국어, 한국어, 일본어, 영어로 제공된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리미엄 밴을 이용할 수 있는 기업용 패키지는 8, 15 및 30개의 전자 티켓 묶음으로 판매된다. 1대의 밴 이용할 때마다 1개의 티켓이 차감되며, 구매한 전자 티켓은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다.

우 대표는 “중국의 렌터카 업체들은 자주 예약 시간을 지키지 않는 다거나 일방적으로 예약을 취소하는 것으로 잘 알려졌다. 또 승객은 예약이 어려워 다양한 업체에 전화해야 하는 경우도 많다. 이지웨이 서비스는 이용자만이 예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설계됐고, 좋은 서비스를 유지하기 위해 이용자의 기사 평가제를 도입했다”며, “기업들은 이제 밴 기사를 채용하거나 관리할 필요가 없다.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을 통해 기업은 원하는 시간에 효율적으로 홍콩과 심천을 이동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지식스는 중국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홍콩과 심천에 합자회사 이지쉐어(EASISHARE LIMITED)를 설립해 본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지식스와 이지쉐어는 지난 7월 홍콩과 심천을 이동하는 밴 기사와 일반 승객을 모바일로 연결하는 이지웨이(Easiway)를 출시했다. 또한, 시간대와 출발지가 비슷한 일반 승객들이 이지웨이 밴을 함께 탑승하고 비용을 나눌 수 있는 이지쉐어 라이드(Easishare Ride) 기능을 곧 소개할 예정이다.

Social Share Counters

심천으로 갈 때 비자 없다고 패닉할 필요 없다

By loop_oh

By loop_oh

홍콩 출장을 잘 마무리한 K씨는 한국에 있는 직장 상사에게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심천에 있는 주요 고객을 갑자기 만나고 오라는 거지 뭡니까!

K씨는 갑자기 패닉 상태에 빠졌습니다. 중국 비자가 없는 상황에서 홍콩과 심천의 통관 절차를 생각하니 앞이 깜깜했습니다. 이 퇴근 시간엔 아마 몇 시간 동안 직접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할 게 뻔했습니다. 아 정말 피곤한데….ㅠㅠ

문득 K씨는 친구가 소개해준 밴 호출 앱 이지웨이(Easiway)가 생각났습니다. 앱을 다운로드 받고 예약을 하려고 하니 이지웨이는 중국에 들어갈 비자가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당연히 “없다!”라고 누른 후 예약이 완료됐습니다.

이지웨이는 홍콩과 심천을 이동하는 승객과 밴 기사를 연결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이지웨이가 호출하는 밴은 심천과 홍콩에 등록됐기 때문에 2개의 번호판을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탑승객은 직접 줄을 설 필요 없이 톨게이트를 지나가듯이 차에 앉아서 바로 통관 절차를 밟을 수 있게 됩니다.

중국 비자가 없는 K씨를 태운 이지웨이 밴은 황광 세관(Huanggang Port)을 걸쳐 심천으로 입성했습니다. 홍콩에서 심천으로 넘어가는 경로는 많지만 황광 세관에선 중국 비자를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참 쉽죠? ^^

이 이야기의 교훈: 홍콩에서 심천으로 갈 때 비자가 없다고 패닉할 필요 없다는 점!

Social Shar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