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내 벤처 이지식스, 홍콩-심천 출장 편리하게 이동하는 밴 예약 웹 툴 출시

 홍콩-심천 이동 밴을 편리하게 예약하는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 출시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리미엄 밴 이용할 수 있는 기업용 패키지 제공
중국어, 한국어, 일본어, 영어 등 다국어 서비스 시행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

서울, 10 22국내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이지식스(easi6)는 기업이 PC를 통해 홍콩과 심천을 이동하는 6인승 프리미엄 밴을 편리하게 예약하는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Easiway Corporate Web Tool)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우경식 이지식스 대표는 “심천은 중국 하드웨어 생태계의 중심으로 ‘제조업의 성지’로 불린다”며, “제품 샘플만 있으면 소량생산도 저렴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전세계 기업이 자주 방문하는 곳이다. 그러나 국내에서 심천을 직항으로 가는 비행기 편이 많지 않고 지연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은 홍콩을 통해 심천으로 자주 들어 간다. 홍콩에서 이지웨이 밴을 이용하여 심천으로 가는 것이 오히려 경제적이다”라고 전했다.

홍콩과 심천을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면 탑승객은 차에서 내려 홍콩과 심천 쪽에서 2번의 입국 심사를 걸친 후 다른 대중 교통으로 갈아타야 한다. 반면, 이지웨이 밴 탑승객은 홍콩과 심천을 이동할 때 직접 줄 설 필요 없이 톨게이트를 지나가듯 차안에 앉아서 바로 통관 절차를 밟는다. 이지웨이 밴은 홍콩과 심천에 모두 등록됐기 때문에 간소화된 통관 절차를 가능하게 하며, 기업인은 차량 안에서 편리하게 업무를 볼 수 있다.

기업은 기업용 웹 툴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을 요청한 후 맞춤형 기업 패키지를 구매해 이지웨이 밴을 이용할 수 있다. 홍콩과 심천의 운전 거리와 시간 제한 없이 원하는 날짜와 출발지를 입력하여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본 웹 툴은 중국어, 한국어, 일본어, 영어로 제공된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리미엄 밴을 이용할 수 있는 기업용 패키지는 8, 15 및 30개의 전자 티켓 묶음으로 판매된다. 1대의 밴 이용할 때마다 1개의 티켓이 차감되며, 구매한 전자 티켓은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다.

우 대표는 “중국의 렌터카 업체들은 자주 예약 시간을 지키지 않는 다거나 일방적으로 예약을 취소하는 것으로 잘 알려졌다. 또 승객은 예약이 어려워 다양한 업체에 전화해야 하는 경우도 많다. 이지웨이 서비스는 이용자만이 예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설계됐고, 좋은 서비스를 유지하기 위해 이용자의 기사 평가제를 도입했다”며, “기업들은 이제 밴 기사를 채용하거나 관리할 필요가 없다.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을 통해 기업은 원하는 시간에 효율적으로 홍콩과 심천을 이동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지식스는 중국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홍콩과 심천에 합자회사 이지쉐어(EASISHARE LIMITED)를 설립해 본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지식스와 이지쉐어는 지난 7월 홍콩과 심천을 이동하는 밴 기사와 일반 승객을 모바일로 연결하는 이지웨이(Easiway)를 출시했다. 또한, 시간대와 출발지가 비슷한 일반 승객들이 이지웨이 밴을 함께 탑승하고 비용을 나눌 수 있는 이지쉐어 라이드(Easishare Ride) 기능을 곧 소개할 예정이다.

Social Share Counters

[Press Release] Van-booking service Easiway makes business trips across Hong Kong, Shenzhen easy

– With Easiway Corporate Web Tool, businesspersons don’t have to get off vans for custom checks at the border of Hong Kong and Shenzhen
– Corporate packages offer premium rides at affordable price
– Web tool is available in Chinese, Korean, English and Japanese 

Easiway Corporate Web Tool_Image

HONG KONG, Oct. 21, 2015— Hong Kong-based software startup EASISHARE LIMITED announced today it launched Easiway Corporate Web Tool tailored for corporations to easily book premium vans authorized to cross the border between Hong Kong and Shenzhen on their PCs.

Kay woo, CEO of EASISHARE LIMITED, said, “Shenzhen is the hub for China’s hardware ecosystem and called the ‘Holy Land’ of manufacturers. Global companies frequently visit the city as Shenzhen’s manufacturers build product samples even in small amount. Many of these international firms enter the city through Hong Kong as the flights to Shenzhen are often delayed. We aim to provide high-quality door-to-door service for business persons traveling between Hong Kong and Shenzhen.”

Easiway van passengers can be verified without having to get off simply by passing through custom gates for authorized vehicles, allowing them to focus on their work. This is possible because Easiway vans are registered in Hong Kong and mainland China. Public transportation passengers spend at least an hour to get off their vehicles to get in line for custom checks at the border.

Woo added, “Chinese rental vehicles are known for being late and canceling at the last moment. Also, passengers have a hard time finding available vans. So we created a system where only passenger side can cancel a ride and rate drivers to ensure we maintain the best quality of service. Plus, businesses and corporations now do not need to hire and manage drivers. With Easiway Corporate Web Tool, companies and their partners can now travel between Hong Kong and Shenzhen efficiently at their convenience.”

Companies can use this web tool after requesting for an account at http://corp.easi-way.com/. Prepaid corporate packages are also ready in groups of 8, 15 and 30 van rides at an affordable price. The number of e-tickets will pop up on the web tool and will be deducted each time they are used. Companies can also share these e-tickets with their employees or business partners.

Companies need to type in departing and arrival destinations of their employees or business partners on the web tool, which will be sent to the nearest van drivers. The web tool is available in Chinese, Korean, English and Japanese.

The web tool is an extension of EASISHARE LIMITED’s van-booking mobile application Easiway that connects regular passengers to the closest van drivers traveling across Hong Kong and Shenzhen. The product, launched in August, is available for downloading at 10 major Chinese Android markets, Google Play and Apple Store.

The Hong Kong-based startup is also revving up for Easishare Ride, an upcoming function that groups up to six people to share an Easiway van and spilt the fare.

Easiway bookings and other inquiries are also available at +400-050-9291 (Chinese and Korean. For China use only) and +82-70-7718-2605(Korean and English).

Social Share Counters

[Press Release] Van-booking app ‘Easiway’ connects Hong Kong, Shenzhen, saving 50 mins of travel time

Easiway

– With Easiway, travelers don’t have to get off vans for immigration checks in Hong Kong and Shenzhen, shortening one-way trips by some 50 minutes

– Easiway offers various payment methods, including Alipay

HONG KONG, August 13, 2015— Hong Kong-based software and retailing startup EASISHARE LIMITED, announced today it launched van-hailing mobile application Easiway that connects passengers to the closest vans travelling across Hong Kong and Shenzhen.

With Easiway, available for downloading at eight major Chinese Android markets, Google Play and Apple Store, users can be verified at the seat of their vehicles simply by passing through immigration gates. This is possible because vans booked by Easiway have two plates, one for Shenzhen and the other for Hong Kong.

“Easiway shortens the traveling time across Hong Kong and Shenzhen by at least 50 minutes,” Kay woo, CEO of EASISHARE LIMITED, said. “Basically, you can say that it is one of the most convenient ways to travel.”

Regular travelers by public transportation or personal cars approximately spends an hour to get off their vehicles twice to get in line for immigration checks in board control points both in Hong Kong and Shenzhen.

Easiway users simply needs to type in his or her destination on the app, which will be sent to the available van drivers.

The app is available in Chinese, English, Korean and soon in Japan. It also offers various payment methods, including Alipay and Apple Pay.

Social Share Counters

[Press Release] Share 12-sec of Your Story with Voice Recording App ‘VOX’

 

App that shares your 12-second voice with friends, now available for both Android and iPhone users

 VOX

SEOUL, April 7, 2015—Voice app “VOX”’ offers a platform where people can share ideas in the form of a 12-second recording now for both Android and iPhone users.

VOX, built by easi6, a startup based in Seoul, enable users to share their 12-second recording after creating a user name. One can easily find recordings of their interest simply using the hashtag feature. VOX is basically a platform where images are not used to tell who you are, but where you can express yourself only with the sound of your voice. Commenting on contents can be done by voice as well as text.

“VOX is where you can express your true self because it delivers your unique voice and tone,” said Sunny Hong, designer of VOX. “With VOX, people can get an idea of who you are only by your voice because the application does not require you to upload photos or video.”

easi6 team’s mission has always been to make people’s life easy by connecting them. Take their past project “Tomoni” for example. The application helps users connect with nearby people of the same interest and set up meetings. Also, their “Doors & Dots” organizes near-term meeting and provides a real-time meeting map.

So what’s next for easi6? This year will be a busy year for easi6. First of all, the team aims to launch an O2O project in China during the first half of 2015. Also, they are developing a new product of combining software and hardware systems in the U.S. market. So stay tuned to their social media page and official website for update news.

Social Share Counters

[보도자료] 국내 벤처 이지식스, 홍콩과 심천을 이동하는 기사-승객 연결 앱 ‘이지웨이’로 중국 시장 진출

Easiway

 

-‘이지웨이’를 통해 홍콩-심천 입국 심사 시간 약 50분 단축
-알리페이 등 다양한 결제 방법으로 이용자에게 편리함 제공

서울, 7 23국내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이지식스(easi6)는 홍콩과 심천을 이동하는 밴 기사와 승객을 모바일로 연결하는 ‘이지웨이’(Easiway)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지식스는 중국 현지파트너사와 함께 홍콩에 합자회사 이지쉐어(EASISHARE LIMITED)를 설립해 이지웨이를 개발했다.

이지웨이는 홍콩과 심천 국경을 이동하는 승객이 손쉽게 밴을 호출할 수 있는 앱으로 중국어, 영어, 한국어 제공되며, 일본어판은 준비 중이다.

우경식 이지식스 대표는 “홍콩과 심천을 개인 자동차나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면 탑승객이 차에서 내려 홍콩과 심천에서 총 2번의 입국 심사를 걸쳐야 한다”며, “이지웨이를 통한 밴 탑승객은 줄을 설 필요 없이 톨게이트를 지나가듯이 차에서 바로 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게 되며, 여행시간을 약 50분을 줄인다”고 전했다.

이지웨이가 호출하는 밴은 홍콩과 심천에 등록됐기 때문에 두 개의 번호판을 가지고 있으며 이 같은 편리함이 가능하다.

이지웨이 이용자는 앱에 전화 번호와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한 후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밴을 탑승할 수 있으며, 콜 센터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중국어: +86-400-050-9291/ 한국어 및 영어: +82-07-7718-2605). 또한, 알리페이 등 다양한 간편 결제 시스템 이용이 가능하다.

이지웨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애플 스토어, 구글 플레이 스토어 및 중국 주요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한편, 이지식스는 지난 4월 목소리 녹음 앱 ‘복스(VOX: Voice Of Box)’를 출시했다. 본 앱은 12초의 녹음된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Social Share Counters

[보도자료] 이지식스, 12초의 목소리 앱 ‘복스’ 출시

 

– 12초의 녹음된 이야기를 들려주는 어플리케이션 ‘복스’ 출시

서울, 5 9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이지식스(easi6)가 목소리 녹음 앱 ‘복스’(VOX: Voice Of Box)를 출시했다. 이번 앱은 12초의 녹음된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며,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복스 유저는 사용자 이름을 만들고 해쉬태그(hashtag) 기능을 활용해 관심 있는 주제를 검색할 수 있다. 사진이나 영상을 배제한 만큼 본인의 목소리로 솔직한 이야기와 생각을 나눌 수 있는 서비스이며, 친구가 남긴 콘텐츠에 음성으로 답을 남길 수 있다. 또한, 복스는 지역 별로 구분돼있어 유저는 다양한 나라의 녹음을 즐길 수 있다. 복스에 대해 궁금한 점은 http://voxstory.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복스 디자이너겸 파트너 홍경선은 “사람마다 목소리와 톤이 다르고 감정을 전달할 수 있는 매개체로 충분하기 때문에 유저들은 복스를 통해 솔직한 ‘나’를 표현할 수 있다”며 “예를 들어 누군가에게 고백을 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복스를 이용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지식스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일에 집중하고 있는 회사다. 이지식스의 지난 모바일 앱 ‘토모니’(Tomoni)는 유저들이 주변 사람들과 만나 다양한 취미생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을 만든다. 또한, ‘도어스 앤 닷츠’(Doors & Dots)는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미팅을 잡을 수 있게 도와주고 참가자들이 어디쯤 오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이지식스는 올 상반기 런칭을 목표로 중국에 새로운 O2O사업을 준비 중이며,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상품으로 북미 시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지식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혹은 블로그에서 확인 가능하다.

Social Share Counters